Fitzgerald Diaries

music and mixes. https://soundcloud.com/fitzgeralddiaries http://www.facebook.com/FitzgeraldDiaries

Chapter 4: Disclosure

disclosure
“dis·clo·sure
disˈklōZHər/
: the action of making new or secret information known.”

어제 만체스터로 올라왔다.

새 집에 이사도 하고 에딘버러 방문도 하고 오랜만에 일 아닌 휴가와 관강을 즐길수있는 시간을 가지게 되어 살맛이난다.

이번 여름에 런던 집에서 머물며 여러 음악을 찾아 들어보고 페스티벌과 exposure nights를 통해 새로운 아티스트를 발견했을뿐만 아니라 몇년 전부터 지켜보어던 아티스트들이 승승장구하는 모습도 볼수 있어서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

2013년도 여름의 주인공은 Disclosure였다.

Glastonbury Festival 2013 무대를 두번 서기도 했고 Later…with Jools Holland라는 BBC 음악방송도 타고 실력 발휘할수있는 기회가 많은 시기였고 실망시키지 않았다.

UK Bass scene에서 commercial market으로 성공적인 진환을 할수있는 그룹으로 지난 1년간 주목 받아온 그룹이고 최근 셋 싱글은 UK Chart 2위, 10위와 20위권 안에 들면서 기대치가 상당히 높다. 이번 9월말부터 12월 초 사이에 만체스터에서 열리는 The Warehouse Project에 Headliner로서 참가하는 경사를 축하하는 의미에서 Disclosure란 그룹을 살펴보겠다.

이 그룹은 두 형제 Guy 와 Howard Lawrence로 구성된 Duo로서 91, 94년생. Fresh 한 음악 색깔을 가지고 있다. Reigate이란 Croydon에서 가까운 동네 출신이며 Skream을 형님으로 모시면서 자라왔던 이 두 청년은 UK Bass 와 UK Garage의 다크한 사운드를 funky하고 통통 튀는 Bass 음악으로 변경시켜오며 자기들의 창의적인 보석을 서서히 캐왔다.

첫 데뷔 작품은 Offline Dexterity/ Street Lights 이며 들어보면 The Streets의 영향을 많이 받지 않았나 싶다. 드럼 비트가 비스무리한 면이 있고 UK garage influence가 커 보인다.

아무래도 새 아티스트가 발굴되기 제일 쉬운 방법은 Remix이며 이 그룹의 첫 Remix를 한번 들어보겠다. (우연치 않게 만체스터 출신 밴드 Everything Everything 노래가 원곡이다.)

원곡이 워낙 독특하고 멜로디가 강해서 이 리믹스는 특별히 잘 빠졌다는 느낌은 못 받았지만 Jessie Ware의 Running이란 노래를 Remix하면서 관심을 많이 받게 된다.

R&B 사운드를 살리는것을 즐기며 이때 부터 독특한 Synth와 Reverberation을 적당히 조절해 요즘 Eton Messy나 Majestic에서 자주 들을수있는 새콤달콤한 사운드를 내기 시작했다.

이 리믹스로 인해 페스티벌에 초대를 받기 시작하고 매년 발매하는 Annie Mac presents… 2012 앨범에도 포함되기도 했었다.

그리고 나서 2012년도에 Latch라는 노래로 UK chart에 11위 UK Dance chart에 2위로 2년만에 최고로 주목받는 유망주가 되었다.

그리고 2013년도 2월에 출시된 White Noise. 어마어마한 인기를 끌었다. 사실 2월 Manchester 공연때 이 노래를 처음 틀었을때 UK chart 2위 Dance Chart 1위를 먹고 2013년도 Dance 페스티벌의 헤드라이닝 할 그룹이 될리라 꿈에도 몰랐다.

이 노래 이후로 여름에 두 곡을 출시를 하고 이 또한 큰 인기를 끌었다.

개인적으로 F for you가 제일 마음에 드는 곡이다.

이번 Manchester에서 열리는 Warehouse Project에서 Headlining하는 날짜는 11월 22일. 이미 Sold Out이지만 조금만 더 지켜보면 Late ticket이 나올만하다. 이 날 난 갈 예정. 같이 가시고 싶으신분은 연락주세요, 만체스터 거리를 돌면 당일날도 팔더라고요.

링크는 바로 여기:

http://whpboxoffice2013.eventgenius.co.uk/events/WHP-Disclosure-L

 

Chapter 3: Skream, Dubstep의 개척자. Disco로 다시 시작.

SkreamIt’s the last dubstep show I’ll play until further notice. Dubstep is just a name now. It doesn’t have a meaning any more and the movement is over. It’s like the end of a relationship but it’s ended on a high.

지난 5월 인터뷰때 Skream은 Dubstep과 이별을 선언했다.

꽤 신선하면서 또한 충격적이였다, Skream이 없었으면 Dubstep이란 장르가 어느 정도 발전했을지 모를 정도로 중요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요새 클럽과 페스티벌에서 빠지면 허전한 덥스텝, 사실 현재 덥스텝 사운드는 원조 사운드랑 확실히 다르다. 2008년도 Skrillex나 Chase and Status 같은 프로듀서들의 등장와 함께 ‘Dubstep’이란 장르는 Mainstream scene으로 조금씩 흘러들어오고, 2011년도 이후로 우리가 흔히 듣고 Dubstep이라고 인식하는 Brostep 사운드가 완성되었다.

순수 Dubstep 팬들은 공격적인 Brostep의 사운드 혐오하는 경향이 있는 가운데 Skream은 더 이상 Dubstep을 만들지 않겠다고 선언을 한것이다.

최근에 Skream 오랜만에 새 싱글이 Release된 기념으로, 원조 Dubstep 사운드는 어떻고, Skream의 음악은 어떻게 발전해왔는지 살펴보기로 해보겠다.

Chapter 1과 2에서 본 젊은 프로듀서들과는 달리 Skream은 현재 Electronic Music Industry에서 큰 인물이다. Bondax나 XXYYXX 처럼 어렸을때부터 남다른 재능을 보였으며 만 16살때 첫 EP를 내기도 하였다.

1986년생 Oliver Jones, aka Skream은 나랑 동갑이고 같은 동네에서 자랐다. 더더욱 놀라운 것은 내가 고등학교때 아주 가끔 가던 레코드 샾에서 알바를 해왔고 거기서 만난 Benga랑 같이 노래 작곡을 해왔던 것이다. 어쩌면 나한테 레코드 판 녀석일수도… 기억은 없다. 이 레코드 샾은 Croydon이란 런던부근 동네에 과일시장 거리에 있는 Big Apple Records란 샾이였다. 허름하고 볼품도 없지만 항상 시끌버끌하며 사람들이 꽉 차있었다. 그 레코드 샾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항상 새롭고 신선한 노래를 소개했고 음악 감상할수있는 방이 따로 있었다. 호기심에 난 그곳을 들락거리고 지금은 행방 불명인 레코드도 몇개 샀었다.

Big_Apple_Records_circa_2000

Croydon Surrey Street Market 한 가운데 있었던 Big Apple Records Shop

그때 당시는 2002년도였을꺼다, UK Garage는 한물 넘어가는 추세였고 Grime과 Dubstep이란 새로운 장르가 뜨고 있는 시기; 밤에는 샾 안에서 현재 Boiler Room이 운영하는 스타일로 Boutique Clubbing을 열고 새로운 DJ들과 Producer들을 Live로 소개하기도 했었고 사람들은 이 레코드 샾이 Dubstep의 출발점이라고 불릴만큼 유명한 곳이였다. 시대를 너무 앞서가는 면이 있었나, 금전적인 문제였나, 모르겠지만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샾이다. 몇년전에 가보니 인터넷 카페로 바뀌었고 현재는 비여있다.

bengaskream

Shop 안에서 놀고 있는 Skream과 Benga

2003년도에 Skream은 Benga와 함께 만 16세 나이에 The Judgement라는 첫 싱글을 냈다.

들어보면 알겠지만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Dubstep/Brostep이랑 사운드가 많이 다르다. 이 당시때는 UK Garage와 Dub, House, Drum and Bass등등 영향을 많이 받았던 상태였고 심플하면서 옅은 기계음과 엇박자를 적당히 섞인것이 들린다. (원래 Dubstep은 Grime 아티스트들의 랲을 위한 instrumental로 시작하였다.)

다음곡은 Leofah와 같이 작업한 2005년도 싱글 28g. 이때부터 확실히 우리 귀에 익숙한 기계음이 들리기 시작한다.

Fearless는 28g과 같이 발매된 싱글로 여기선 드럼비트가 더 부각되어있다.

Skream의 초반 싱글 중 제일 유명한것은 바로 Midnight Request Line으로 Skream이란 프로듀서를 유명하게 만든 노래이기도 하다. 이 노래는 거칠고 다듬어지 않은 Dub 사운드를 깔끔하게 정리하고 Chorus 부분에 Modulation을 투입시켜 Melody에 변화를 줬고, 유명 프로듀서들은 이 부분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국에서 영국드라마를 즐겨보시는 분들은 Skins라는 드라마를 알꺼다. 다음 노래는 Skins 배경음악으로 자주 쓰인 노래 Colourful.

미국 드라마를 즐겨보신다? 2010년도 Entourage 에피소드에 나온 La Roux 노래 In For the Kill (Skream Remix)는 요즘도 페스티벌에서 자주 나오는 곡으로 Mainstream과 Dubstep 장르를 연결 시켜준 작품이라고 볼수있다.

2010년도에는 불알친구 Benga와 함께 Magnetic Man이란 듀오를 창립 시키고 I need air라는 싱글을 내면서 Dubstep과 Electro, Techno를 섞는 경향을 보이며 서서히 자기가 추구하는 음악 방향을 트는 것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 이후 Skream은 Skreamizm이라는 음악채널과 Tour를 설립시키고 House 장르와 Techno, 그리고 요즘 유행을 다시 타고 있는 Disco Mix를 내고 있다.

이번 5월 인터뷰 전 3월에 영국 유명 라디오 DJ, Pete Tong House Mix에 참여하며 Miami와 Ibiza scene에 합류하게 되었고 Electronic 음악에 또 큰 진화를 주지 않을까 싶다.

이때쯤 며칠전에 release한 Rollercoaster를 들어보겠다. 디스코 사운드가 강하고 Funky하면서 작년부터 보글보글 끓고 있던 Disco Scene에 기름을 부을만한 움직힘이 느껴진다.

이번 5월 인터뷰에서 Skream은 Dubstep은 더 이상 발전할수 없다는 발언을 하였다. Dubstep의 기계음은 처음 나왔을때 상당히 새롭고 신비스러웠다. 그러나 Electronic 음악의 단점을 종합적으로 본다면 프로듀서들이 인기가 있는 특별 사운드를 짤때까지 짜아내서 장르가 빨리 말라버리고 듣기가 질린다는것이다.

2013년도에 발매된 Daft Punk에 Random Access Memories 만 들어봐도 현재 Electronic 음악을 살짝 비꼰다는 느낌이 든다. 앨범에 참여한 아티스트 인터뷰나 노래를 작곡하는 과정을 볼때 요즘 Electronic 음악은 핵심을 잃었다는 투고, Skream 역시 좀 더 analogue하고 Vintage한 사운드를 추구하며 Disco 앨범을 만드는 중이다.

Disclosure와 함께 한 Boiler Room B2B 믹스를 들어보면 요즘 추구하는 음악성향을 느낄수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Boiler Room Episode 중 하나다. 일단 애들이 신나있는 모습 만으로도 만족하지만 초반부터 노래선택이 마음에 듬.

도전 정신이 강한 Skream, 만 26살이란 나이에 Dubstep의 개척자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새로운 장르로 방향을 바꾸는 자세가 멋있을 뿐이다. 기대해도 좋을것같다.

마지막은 최근에 Bondax 녀석들이 올린 사진 ㅋㅋㅋㅋㅋ 귀엽다.

bondaxmagneticmanskrillex

P.S

Screen Shot 2013-09-04 at 08.41.12

Chapter 2: XXYYXX, 꿈나라 Puppeteering 꿈나무

xxyyxx

지난 Bondax에 대한 포스팅에 XXYYXX가 언급되었었다. 2012//2013 제일 핫하고 제일 관심이 간 두 팀.

XXYYXX 음악을 들으면 매번 놀라게 된다.

미국이 유럽의 사운드를 소화하기 시작한것은 아마 미국 프로듀서 Todd Edwards 때 부터 일것이다. New York에서 유럽으로 진출한 Garage House 음악이 영국에선 90년도 중반부터 UK Garage 형태로 바뀌며 반대로 수출된것이다. 최근 The Weeknd나 Miguel같은 아티스들은 Future Garage나 Synthpop 사운드를 crepuscular하고 신비스러운 사운드로 재해석해서 많이 주목받고있는 가운데, XXYYXX가 나타난것이다.

XXYYXX는 주로 Future Garage, Lo-Fi, Chillwave, Trap과 HipHop 사운드를 석어 자기만에 색깔이 뚜렷한 젊은 아티스트다. Florida 주 Orlando 출신 프로듀서 Marcel Everett, 현재 주목받고 있는 프로듀서중 95년생 막내.

요즘 나오는 젊은 프로듀서들 처럼 모험적이고 Experimental한 사운드가 가득하여 노래 하나하나가 흥미진진하다.

이쯤 XXYYXX에 제일 유명한 곡을 들어보도록 한다. MV는 Jeffrey Vash 작품으로 노래의 매력포인트를 잘 살려내고 마치XXYYXX의 intoxicated 된 상태를 체험하는듯 하다. 막빡에 피도 안마른것이 (당시 만 16세).

xxyyxx-about-you-jeff-vash-video

처음 이 노래를 들었을때 맨정신이 아니였다. 그 다음날 아침 맨정신으로 들어도 맨정신으로 안들렸다. 맨정신이든 취한 상태든 홀리는 느낌은 똑같고 지금도 마찬가지. 개인적으로 해질녘 산책할때 항상 듣는 노래다.

다음곡은 NeYo – Closer를 삼플링한 노래다. 사실 Ne-Yo 노래 가사 내용은 남자가 여자한테 홀려 정신을 못차리는 줄거리다. 이 노래의 “closer..’ 부분을 샘플링하고 Trap 사운드 적절하게 비벼 듣는 감상하는 사람을 홀리게 하는 효과를 낸다. 이 노래를 초저녁에 듣는데 옛 생각나고 난리가 나서 좀 무서웠다. Pause. 담배한대 피고 올게.

나이가 어린데도 불구하고 이런 사운드를 내고 감상하는 사람한테 여러 감정을 끌어낼수 있다는건 Producer로써 엄청난 실력을 발휘한거다.

다음 곡은 Alone. 가사를 듣기 힘든데도 불구하고 사운드와 곡의 타이틀만 보고도 외로움이 저절로 느껴지게 된다.

노래의 Structure나 사운드를 떠나서 이 아티스트가 날 유혹할수 있었던 이유는 한가지 더.

앨범이나 EP 형식으로 항상 Release를 한다는것이다. 사실 90년대 프로듀서들은 앨범형식으로 많이 내왔었다: Fat Boy Slim, The Prodigy 등등. 또 그들은 비쥬얼에 중요성을 두고 MV만들때도 신경을 많이 써왔었다.

반면에 현 Electronic 아티스트들은 Single 위주로 발매를 하는게 흔한 편이고 Visual에도 신경을 많이 쓰지 않는 경향이 없지 않아 있다. 물론 Build Up과 빵 터트리는 형식의 음악도 매력적이고 노래 하나로 그 아티스트가 원하는 분위기, 쾌감, ecstacy 도 다 이해한다.

근데 사실 노래하나로만 그 아티스트의 정신상태나 감정을 표현하기엔 부족할수밖에 없다. 이런 부분을 XXYYXX는 잘 파악하고 노래 하나 하나 프로듀싱 하는 느낌보단 앨범을 스토리식으로 짜아내고 곡을 Chapter 식으로 나뉜 형태라고 볼수있다. 이런 부분에서 감탄하고 또 감탄한다.

2012년도에 발매된 XXYYXX의 두번째 앨범  ‘XXYYXX’ 을 추천한다.

다음은 XXYYXX의 Boiler Room Los Angeles Set를 소개한다. 컴퓨터 하나로 라이브세트 한그릇 뚝딱.

왼쪽에 깐죽거리는 새끼 귓방망이 한대 날려주고 싶다. 이 영상은 너무 hipster같아서 좀 토나오긴 함.

Chapter 1: Bondax, 영국 electronic 음악의 미래

                 Bondax++14

Music 첫 포스팅은 아무래도 2013년 제일 열심히 지켜보고 좋아하는 유망주 아티스트를 올려야겠다는 생각이다. 1초도 서슴없이 난 Bondax를 떠올린다.

거짓말이다, 사실 XXYYXX와 동시에 떠올렸지만 아무래도 영국 아티스트를 더 선호해야할것같아서 Bondax를 1위로 정하겠다. Home 경기 처럼 생각하시길. XXYYXX는 다음 포스트에…

Electronic Music Producing은 인터넷과 같이 큰 Social Networking의 먼 사촌 처럼 생각하면 좋을것 같다. MySpace는 물론, Youtube, Soundcloud를 통해 노래를 대중에게  공유할수있게 되며, 현 유명한 Producer들의 작품과 Bondax를 포함한 새로운 인재들을 발굴할수있게되었다.

Bondax는 영국 Lancaster 출신 94년생 Adam Kaye와 93년생 George Townsend의  듀오 그룹으로 활동을 2011년부터 시작, 싱글은 4개. 첫 싱글은 2012년도 초중반에 발매, 들어보면 알겠지만 심상치않다.

클럽에서 흔히 접할수있는 EDM이 아니다. 이 장르는 Future Garage에 더 가깝다. 들으면 들을수록 매력있는 사운드.

Bondax의 특유 사운드는 다음 싱글 Baby I got that에서 느낄수있다.

90년도 하우스 드럼비트를 비롯해 Chopping을한 샘플링. Vintage한 사운드가 구름사탕처럼 포장된 느낌이다. 스모그같은 멜로디 통해 힘차게 나오는 하이햇도 매력적이다.

2012년도 여름부터 2013년도 여름까지 인기를 누렸던 Gold.

조만간 발매될 예정인 Giving it all도 이번 가을을 따뜻하게 해줄것 같다.

가사도 90년틱하고 통통 튀는 synth.

90년도 후반의 Garage influence와 초중때 접한 2000년도 hiphop, rnb 사운드를 섞인 느낌이 나서 매우 만족스럽다. 새로운 노래나 믹스가 나올때마다 모험적인 면이 보여 들을때마다 기분이 좋을뿐.

보통 믹스는 듣기 너무 오래걸리니 이 친구들이 BBC Radio 1을 위해 만든 7분짜리 MiniMix 한번 들어보겠다. 이 Mix를 통해 이 꼬맹이들이 무슨 음악을 들어왔고 또 나 같은 80년대 세대가 들어왔던 어떤 음악을 발견했는지, 또 그것을 어떻게 재해석하는지 들어보면 재밌다.

이 친구들이 나의 2013년도 최고유망주로 뽑힌 이유는 무엇 보다도 현재 존재하는 뻔한 electrohouse나 dubstep 노래를 따라 만드는게 아니라 자기가 좋아하는 장르를 자료로 사용해 자기만에 특유 사운드와 개성, creativity을 살리는 동시에 structure를 잘 짜아 대중에게 쉽게 다가갈수있는 노래를 만드는다는것이다. 그것도 젊은 나이에. Electronic Music의 미래라고 본다. 개인적으로 Madeon 보다 더 기대되는 팀이다.

다음은 제일 최근 믹스. 시간있으면 꼭 감상하시길.

시간 가는지 모르겠네. 화장실이 급하다.

Follow

Get every new post delivered to your Inbox.